아카이브의 콘텐트(2)

서울기록원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은 아카이브의 콘텐트(1)에서 밝힌 것처럼 ‘그릇’을 만드는 사업이다. 그릇을 만드는 팀은 당연히 무엇을 담을지도 미리 고민해야 한다. 간장종지에 국을 담을 수 없고, 평평한 접시에 담은 밥알은 뜨기 힘들다. 거의 대부분의 공공기관에는 in-house 개발팀이 없고 회계연도 단위의 아웃소싱에 의존해야 한다. 이것은 근본적인 한계이고 ‘iterative and incremental development’은 우리에게 ‘먼 산’일 뿐이다. 모든 것을 다 고려하고 준비할 수는 없지만 지금 조직에서 수행하는 몇 개의 ‘사업’을 다시 생각할 필요가 있다. 특히 ‘DB’사업이 그렇다. 그릇에 무엇을 담을까.

디지털 아카이브는 기록정보를 조직하는 툴이거나, 계층적으로 조직된 기록정보를 입수하여 관리, 보존, 서비스한다. NARA 디지털 아카이브의 모든 기록정보는 Catalog를 중심으로 촘촘하게 조직된다. 이른바 ‘DB사업’이라고 부르는 Digitizing Project도 그 중 하나이다. 아니, 최근에 NARA 2에서 확인한 바로는 가장 중요한 사업이다. 프로젝트의 결과물은 단지 스캔 이미지가 아니라 카탈로그를 풍부하게 하고 자원 사용의 효율을 높인다.

2014년 겨울에 발표한 Strategy for Digitizing Archival Materials for Public Access, 2015- 2024는 10년짜리 전략을 담고 있다. 전략문서이지만 현업에서 유사한 프로젝트를 해봤다면 읽는데 큰 무리는 없다. 순전히 내 관점에서 중요한 것은 다음과 같다.

  1. NARA의 다른 전략이나 계획을 담은 다큐먼트와 마찬가지로 기관의 미션을 먼저 밝히고 프로젝트가 그에 수렴함을 확인하고 있다. “The records we hold belong to the public and our mission is to drive openness, cultivate public participation, and strengthen our nation’s democracy through public access to high-value government records.”
  2. 계량화할 수 있는 디지타이징의 업무 성과는 중요하다. 그것이 public access라는 미션과 결합하면 설득력이 더 커진다.
  3. 다른 플랫폼에서도 재사용이 가능하게 만드는 것은 중요하다. 사람들은 NARA보다 Google에서 그들의 리서치를 시작할 가능성이 높다.
  4. NARA는 대통령 도서관(센터), 다른 아카이브 뿐만 아니라 기업과도 활발한 파트너십을 추진하고 있다. 협력 대상으로 삼고 있는 다른 분야 또는 다른 비즈니스 모델이란 무엇일까. “To expand upon this success, NARA will cultivate and attract additional partners from other fields and different business models, which will encourage the digitization of a greater diversity of our collection.”
  5. 이게 정말 중요한데, 카탈로그 제작을 위한 series-level description은 그들이 보유한 영구 기록의 85%를 포괄하고 있다. 디지타이징 프로젝트는 여기에서 시작할 것이다. 가치평가의 우선순위를 결정하지 않은 기록군집을 대상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은 논리적이지 않다. 거기엔 자원배분과 투입을 위한 효율이 부족하다. 비효율은 향후 프로젝트 펀딩의 리스크를 높인다. 잘 생각해보면 상식적이다. 디스크립션을 확인하고 대상을 선정하면 디지타이징의 결과물에 대한 기대가 올라간다. 또 그 결과물(스캔 이미지)은 필수적인 아카이브 컨텍스트를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NARA가 영리하게 운영하는 Crowd-sourcing 기반 프로젝트에서도 상당한 효율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6. Digitizing Project를 Catalog API와 어떤 workflow로 엮는지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일련의 자동화 모델이 있음을 유추할 수 있다. “By incorporating digitization and a focus on online access into our work processes, NARA will ensure images can be efficiently added to our catalog. Business processes for archival digitization will ensure that content can flow seamlessly into the catalog.”

서울기록원 TF가 정식조직이 되면 그와 동시에 정보공개정책과의 기존 사업을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 우리는 아직 아카이브를 만들어본 적이 없다. 원점에서 출발할 수 있다. 어쩌면 그래야만 한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