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를 지향하는 전시

엘렌 블루멘슈타인은 베를린의 현대미술관인 쿤스트베르케(KW) 인스티튜트 포 컨템포러리 아트에서 진행하는 모든 프로그램을 책임 관리하는 헤드 큐레이터이다. KW에서 진행하는 전시는 늘 ‘토론이 가능한가’에 대한 전제가 붙는다. 현대미술은 규격화된 정의를 내릴 수 없기에 그녀는 하나의 작품을 보더라도 다양한 관점이 도출되길 바란다. 그래서인지 그녀는 작가와 작품을 선정할 때 ‘작품을 무대 위로 옮겨 연극처럼 이야기를 도출할 수 있을까?’,’예술가 본인이 직접 작업하는가’등을 자문하며 전시를 기획한다. 이때 관계 또한 놓치지 않는다. 작품이 단순하게 작품으로 남기보다, KW 공간과 이곳에서 전시하는 작가 그리고 관객이 서로 관계를 맺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Magazine B], issue no.43, Berlin, p. 77

대림미술관과 D뮤지엄은 이런 관점의 전시 운영을 잘 보여주는 사례이다. 관람객에게 이야기를 건네거나, 참여하게 하는데에는 가장 쉬운 것부터 할 필요가 있다. 인스타그램은 그것에 가장 잘 어울리는 미디어이기도 하고. 디뮤지엄, 전시회를 인스타그램에 올리세요

미술관의 경쟁 상대는 다른 미술관이 아닌 모든 여가 수단이 되어야 한다.

– 토마스 크렌스, 뉴욕 구겐하임미술관장

미디어와 콘텐트의 고유한 경계가 쉽고 빠르게 무너지고 있는 요즘, 구겐하임미술관장의 말은 아카이브 전시 뿐만 아니라 아이덴티티를 어떻게 볼 것인가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더 이상 ‘오래되고 신기한 어떤 것’ 으로서의 아카이브가 아니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